활동서비스는 이미 선진국에서는 보편화 되어 있는 장애인의 자립생활 지원 정책 중 하나이며, 무엇보다도 장애인의 자립생활과 밀접하게 관련을 맺고 있다. 활동지원서비스는 장애인이 자립을 선택할 수 있는 선택권과 결정권을 보장해 주는 것으로, 자립생활을 위한 필수적인 서비스다.

 

활동지원서비스란 다양한 장애유형 및 생활의 형태에 맞게 일상생활뿐만 아니라 장애로 인한 지역사회에서 생활을 하는데 있어 본인 스스로 신변처리가 불가능한 장애인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최대한의 자기관리권을 부여하여, 장애인의 자립생활을 통한 자기실현을 추구하기 위한 서비스이다.

 

활동지원서비스는 혼자서는 자신의 일상생활조차도 할 수 없고, 다른 사람들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중증장애인들에게 생존권과도 같은 서비스이다. 또한 장애인에게 지속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가족들의 부담을 줄일 수 있으며, 지속성과 책임성, 전문성에 한계가 있는 자원봉사자에 대한 문제점을 해결해 줄 수 있다.

 

장애인은 활동지원서비스를 통하여 그 어떠한 서비스보다도 장애인의 자기결정권과 선택권을 보장받고, 장애인을 수혜나 보호의 대상이 아닌 장애인의 주체적 삶을 추구하는 자립생활 정신을 구현할 수 있다.

 

우리나라의 활동지원서비스 제도화 배경 현국가에서 시행되고 있는 많은 사회서비스들은 구가가 성장해가며, 국민들의 필요에 의해 정책과 법으로 제정되여 수직적으로 서비스가 제공되어져 왔다. 그러나 활동지원서비스는 국가가 자발적으로 시행 한 것이 아니라 중증장애인당사자들이 장애인 당사자들의 자립생활과 사회참여를 이루기 위하여 투쟁의 결과로 만들어지게 된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활동지원서비스라는 말은, 1998년에 개최된 한일자립생활실천세미나에서 등장하였다. 그 후 중증장애인 자립생활운동의 목소리가 커지며 활동지원서비스는 장애인들의 생존권과도 깊은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여 활동지원서비스를 제도화 할 필요성을 대두시켰으며, 이동의 권리를 쟁취하기 위한 투쟁을 하면서 지금까지 빼앗겨 왔던 장애인 당사자들의 권리를 인식하게 되었다.

 

2006년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는 자립생활지원을 위한 장애인복지법개정 대정부 투쟁을 하였고 2006년 3월 20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서울시청 앞에서 활동지원인서비스제도화를 위한 무기한 노숙투쟁을 시작하였으며, 43일간 장애인들의 극한의 투쟁과 요구의 결과로 2006년 시범사업을 시작하였으며, 2007년 활동지원서비스가 제도화되어 전국의 1급 장애인에게 활동지원서비스를 실시하게 되었다.

 

2011년 11월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는 장애인활동지원제도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활동지원서비스는 장애인의 삶에 있어 지속성과 책임성을 유지하게 하고, 장애인들이 주체가 되어 당당하게 서비스를 요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장애인들의 자립생활을 위한 최상의 서비스라 할 수 있다.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
부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홈페이지개설안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