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 전동휠체어엔 ‘문 닫은’ 해운대 명물 해변열차

한겨레 - 전동휠체어엔 ‘문 닫은’ 해운대 명물 해변열차

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록일 : 2021.08.17 13:30:56 댓글수 : 0 조회수 : 7 추천 : 0

전동휠체어엔 ‘문 닫은’ 해운대 명물 해변열차

등록 :2021-08-16 04:59수정 :2021-08-16 07:43

옛 동해선 폐선에 만들어진 인기좋은 동네 명물
업체 “접는 휠체어는 가능”…문제해결 움직임도
부산 해운대구 중동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미포정거장 매표소 근처에서 전동휠체어를 탄 노경수 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이 해변열차 시간표를 보고 있다. 김영동 기자
부산 해운대구 중동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미포정거장 매표소 근처에서 전동휠체어를 탄 노경수 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이 해변열차 시간표를 보고 있다. 김영동 기자

 

‘파란 하늘과 바다가 숨쉬는 곳.’

 

지난해 10월 개통한 부산 ‘해운대 블루라인파크’가 금세 지역 명물로 자리 잡았다. 폐선된 옛 동해남부선의 해운대 미포~송정을 잇는 4.8㎞ 철길을 오가며 해운대 해변의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해변열차와 스카이캡슐이 시민과 관광객들 인기를 끌면서, 한달 평균 10만명이 찾을 정도다. 하지만 장애인 편의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아 비판의 목소리도 들린다.

 

지난 12일 오후 노경수(48) 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과 함께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미포정거장을 찾았다. 코로나19로 폐장된 해수욕장들과 달리 관광객들로 붐볐다. 전동휠체어를 탄 노 센터장이 매표소에서 해변열차를 탈 수 있는지 물었다. “앞쪽 승강장으로 가서 안내하는 직원한테 물어보라”는 매표소 직원의 답변에 따라 승강장 쪽으로 이동했다.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해변열차 출입문에 붙어 있는 장애인 탑승 가능 표시. 김영동 기자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해변열차 출입문에 붙어 있는 장애인 탑승 가능 표시. 김영동 기자

 

승강장에 정차한 해변열차 출입문 옆에는 장애인 탑승 가능 표시가 돼 있었지만, 안내 직원은 “전동휠체어는 해변열차에 탈 수 없다”고 답했다. 수동휠체어는 간이 경사로를 이용해 탑승할 수 있지만, 간이 경사로가 무게가 150㎏이 넘는 전동휠체어는 버텨낼 수 없기 때문이었다.

 

이에 높이 10m에 설치된 레일 위로 달리는 4인용 스카이캡슐을 탈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2층 승강장으로 향했지만,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스카이캡슐 안에 설치된 탁자와 의자가 고정돼 있어 전동휠체어가 들어갈 공간이 없었다. 직원은 “접이식 휠체어만 직원 등의 도움으로 스카이캡슐에 탄 뒤 휠체어를 접는 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승강장에 마련된 휠체어용 경사로. 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제공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승강장에 마련된 휠체어용 경사로. 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제공

 

어쩔 수 없이 발걸음을 되돌리게 된 노 센터장은 “열차를 타고 그림 같은 풍경의 해운대 앞바다를 보고 싶은 마음은 장애인이든 비장애인이든 같다. 지난 6월부터 장애인은 해변열차 등을 타기 어렵다는 문제를 제기했지만 개선된 게 없다”며 “이동시설을 비장애인과 동등하지 않은 수준으로 제공하는 것은 장애인차별금지법을 위반한 차별 행위”라고 말했다.

 

노 센터장은 화장실을 다녀온 뒤에도 좌절해야 했다. 그는 “화장실 공간이 좁아 전동휠체어를 돌리기가 어려웠고, 문도 닫을 수 없었다. 문을 열고 볼일을 봐야 해, 할 수 없이 그냥 나왔다”고 푸념했다.

 

부산 해운대구 중동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미포정거장 승강장에서 전동휠체어를 탄 노경수 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이 스카이캡슐 탑승을 시도하고 있다. 김영동 기자
부산 해운대구 중동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미포정거장 승강장에서 전동휠체어를 탄 노경수 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이 스카이캡슐 탑승을 시도하고 있다. 김영동 기자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운영사 쪽은 “관광진흥법에서 정한 장애인 편의시설 의무 설치 사업장은 아니지만 장애인을 위해 최대한 배려하려고 했다. 수동휠체어의 열차 탑승을 위한 간이 경사로를 마련했고, 열차 안 공간도 확보했다”며 “다만, 전동휠체어는 열차 출입문 너비가 시내버스와 같아 탑승이 불가능하다.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미흡한 사항이 현실적 한계가 있다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설명했다.

 

노 센터장은 언제쯤 해변열차나 스카이캡슐에서 해운대 파란 바다와 하늘을 감상할 수 있게 될까.

 

부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장 출신인 최영아 부산시의원(더불어민주당)은 “법리 검토 등 면밀하게 살펴보면서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시의원, 장애인단체, 운영사 등과 함께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보겠다”고 말했다.

 

김영동 기자 ydkim@hani.co.kr

SNS를 통해 더 많은분들께 정보를 공유하세요.